[드론뉴스] 드론, 고랭지밭 지리정보시스템 구축

수질오염 드론으로 감시 


환경부(장관 윤성규)가 매년 강우 때마다 고랭지밭에서 고질적으로 발생하는 흙탕물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항공기, 드론을 활용하여 ‘고랭지밭 지리정보시스템(GIS)’을 구축한다. 


‘고랭지밭 지리정보시스템’은 불법 경작지와 수질오염 유발형 경작행태를 집중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지적도, 항공사진, 드론 촬영, 토지이용현황 등의 정보를 웹방식 형태로 구현한다. 


환경부는 지리정보시스템 구축을 통해 고랭지밭 경작지를 시간의 경과에 따라 변동하는 ‘시계열(時計列)’로 분석하여 흙탕물 발생을 유발하는 불법경작지의 단속에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내린천, 인북천 등 소유역별로 토양유실량을 산정해 흙탕물을 가라앉히는 침사지 등 저감시설을 설치할 때도 활용한다. 


올해에는 홍천군 자운지구 고랭지밭을 대상으로 지리정보시스템을 구축하고, 2018년까지 평창군, 양구군, 인제군, 삼척시, 정선군 등의 고랭지밭에 대해 연차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홍천군 자운지구에 대해서는 6월 항공영상을 제작하고 8월까지 고랭지밭의 현황조사를 완료한다. 


7월부터 9월에는 고랭지 채소의 파종·수확 시기를 고려해서 드론으로 촬영할 계획이며, 11월 말에는 자운지구의 지리정보시스템 구축이 완료될 예정이다. 


* 고랭지 채소 파종·수확시기 : 배추·무(파종 5월 하순∼7월 중순, 수확 8월중순∼10월 중순), 감자(파종 4월 하순∼5월 중순, 수확 9월 상순∼10월 중순) 


환경부는 고랭지밭의 흙탕물 저감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침사지 등 흙탕물 저감사업과 병행하여 불법경작 확산 방지, 다년생 작물로 작목 전환 유도, 우회수로와 돌망태(개비온) 옹벽 설치 등 발생원 관리대책도 추진한다. 


또한, 양구군 해안면 지역에는 고랭지밭의 무분별한 확산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서 ‘비점오염(흙탕물) 마지노선 조성사업’을 한강수계관리기금 사업으로 추진한다. 


* 비점오염 마지노선 조성사업 : 양구군 해안면 일원에 일정 고도 이상의 농지개간, 농경지 경작을 원천적으로 제한하고자 생태도로 및 수림대를 조성하는 사업(‘16∼’18, 총사업비 40억원) 


아울러, 환경부는 흙탕물 저감사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흙탕물이 많이 발생하는 무, 배추, 감자 등의 작목을 사과나 포도 등으로 전환을 유도하고 ‘최적관리기법’을 적용할 경우 보조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농림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 최적관리기법(Best Management Practices) : 최적의 비용을 가지고 가장 효과적이고 효율적으로 오염을 예방하거나 최소화하는 기술이나 기법으로 등고선경작, 식생여과대, 무경운경작, 지표피복, 초생수로, 시비관리 등이 있음 


그간 환경부는 흙탕물이 발생하는 고랭지밭 등 비점오염원으로 인해 자연생태계에 중대한 위해가 발생하거나 발생할 우려가 있는 지역 8곳을 비점오염원관리지역으로 지정하여 집중 관리하고 있다. 


이들 지역에는 침사지 등 흙탕물 저감시설 설치에 국고보조금(보조율 비점오염원관리지역 70%, 일반지역 50%)을 지원하고 있다. 


* 비점오염원관리지역 8곳 : 광주광역시, 수원시, 도암호(평창군), 골지천(강릉시·삼척시·정선군), 인북천(양구군·인제군), 내린천(홍천군), 새만금유역(7개 시·군) 


환경부는 고랭지밭의 지리정보시스템 구축이 완료된 후에도 2∼3년 간격으로 항공사진과 드론 촬영을 실시하는 등 지속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고랭지밭 흙탕물 저감대책은 지난 2006년 소양강댐 탁수현상이 장기간 지속됨에 따라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있으며, 2013년 이후에는 발생한 흙탕물로 인해 래프팅 관광객이 감소하는 등 지역간 갈등도 유발되고 있다. 


강복규 환경부 수생태보전과장은 “고랭지밭에 대한 지리정보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면, 과학적인 경작지 관리가 가능해 진다”며 “불법경작지의 원천적 차단과 비점오염 저감시설의 체계적으로 설치를 통해 흙탕물 발생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Q&A 


Q. 고랭지밭에 지리정보시스템을 구축하면 어떤 효과가 있나?


고랭지밭에 지리정보시스템을 구축하면 고랭지밭 경작지를 시계열로 분석하여 농민들의 불법경작 단속에 활용하고, 소유역별로 토양유실량을 산정하여 침사지 등 저감시설 설치시 최적지 및 용량산정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산지쪽에 있는 고랭지밭은 접근이 곤란하고, 불법경작이 발생하여도 지적도와 현지 비교가 어려워서 단속하거나 제재하기에는 현실적으로 곤란한 실정입니다.


고랭지밭에서 발생하는 흙탕물을 효과적으로 저감하기 위해서는 저감시설 설치와 병행하여 발생원 관리가 중요하며, 고랭지밭의 토지이용현황과 공간정보를 데이터베이스화 하면 고랭지밭 경작지를 매우 용이하게 관리할 수 있습니다.


Q. 고랭지밭 흙탕물 저감을 위한 대책은 무엇인가?


침사지 등 흙탕물 저감시설 설치와 병행하여 불법경작 확산방지, 다년생 작물로 작목전환 유도, 우회수로 및 돌망태(개비온) 옹벽 설치 등 발생원 관리대책이 있습니다.


흙탕물 저감사업의 실효성 제고를 위해서 토사유출이 적은 다년생 작물로 작목을 전환하거나(무, 배추, 감자→사과, 포도 등), 계단식 및 등고선 경작, 피복작물 식재, 밭둑높이 유지 등의 흙탕물 유출 저감방법이 있습니다.


Q. 고랭지밭 흙탕물 저감사업은 어떠한 것이 있요?


고랭지밭 흙탕물을 저감하기 위한 시설로는 침사지, 개비온옹벽, 우회수로, 식생대조성, 사면보호매트 등의 저감방법이 있습니다.

댓글

Designed by Drone Magazine